2011년 1월 25일 화요일

2011월 1월 22일

  • 몸무게 12.1kg (내복, 티셔츠 차림)

자기얼굴을 떼리네요...

22개월된 남자아이입니다.


얼마전부터 아이가 하는 행동을 저지하면 자기 얼굴을 떼립니다.

아이한테 안된다고 할때 소리를 지르거나 막무가내로 빼앗는것도 아니고,
이건 이래서 안돼...저건 위험해서 다칠 수 있느니까 나중에 더 커서...뭐 나름대로 설명을 해줍니다. 항상이요.

그런데 아이는 이렇게 못하게 하면 자기 얼굴을 떼립니다.
처음에는 아이를 꼭 안고 타일렀습니다.
얼굴은 가장 소중한 곳이야 떼리는거 아니야...

그래도 안되길래, 제가 화를 내면서 안된다고 했습니다. 물론 이때도 소리를 지르거나 하지 않고 표정과 나름 목소리 톤을 바꾸어서 혼냈습니다. 아이는 이렇게 혼을 내는대도 혼나는걸 아는지 울더라구요.

그래도 안되길래, 요즘은 자기 얼굴을 떼리면 그냥 무관심을 보입니다.
이건 아직 며칠안되서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왜 그런걸까요?
어떻게 고쳐줘야 할까요?

아, 그런것은 있었습니다.
가령 아이가 벽같은 곳에 부딪혀서 울면 할머니가 "누가 그랬어? 벽이 그랬어? 벽 떼찌!"하시면서 벽을 떼리는 시늉을 하곤 하셨습니다.
이것 때문일까요?
----------------------------------------------------

어머님께서 대처를 잘해주시고 계십니다.


아이들은 지금 공격성과 폭력성으로 본인의 의사표현을 하는 시기입니다.

고집도 생기기 때문에 마음에 들지 않으면 자학행위를 하고 그것으로 스트레스를 풀게 되지요.

어머님께서 처음에 해주신, 옳고 그른 행동에 대한 단호한 가르침, 그리고 화내거나 소리치지 않고 단호하게 혼내기
등의 방법이 가장 좋은 형태입니다. 어머니께서 시간을 가지고 꾸준히 안되는 행동이라는 점을 가르치세요.

그러기에는 어머님의 인내와 노력이 요구됩니다. 힘드시겠지만 결과는 좋습니다.

또한 할머님, 할아버님, 아버님, 기타 주위의 모든 분들이 동일하게 대처해주셔야 하며
누구는 받아주고 아이말을 들어주게 되면 어머님께서 훈육하시는 것이 잘 받아들여지지 않습니다.
가족 구성원 모두가 일정한 규칙을 정해서 아이에게 옳고 그름을 판단할 수 있게 해주셔야 합니다.

2011년 1월 24일 월요일

반찬만 먹어요

우리 아가가 이제 막 22개월이 됐습니다.
그런데 도대체 밥을 먹질 않네요.
안먹으면 굶겨보라길래 굶겼더니 허기만 채우고는 휙~도망가버리고...
처음에는 반찬이 입에 안맞는줄 알고 못하는 음식에 이것저것 다 해줘봤습니다.

그런데 최근 알게 된건 밥만 싫은겁니다.
달걀찜 해놓으면 달걀찜만, 김 구워놓으면 김만...
밥위에 달걀찜 올려주면 밥은 치우라하고, 안치워주면 자기가 와서 손으로 달걀찜만 먹고 냅다 도망을 가네요.

김도 마찬가지고요...
뭐, 닭가습살 장조림도, 김치도...다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그럼 밥이 맛이 없는거구나...싶어 볶음밥도 해주고, 케첩에 볶아도 주고, 밥을 비벼줘도 밥만 싫다네요.

어떻게 해야할까요?
우리 아가가 독특한 걸까요?

간식은 우유, 치즈 1장, 그리고 주로 과일로 하고 있습니다.
그것도 많이 먹는건 아니구요.
우유는 많이 먹으면 200ml정도, 딸기 3개, 사과1/4쪽, 고구마 1/2...정도요.
물론 하루에 다 먹는다는건 아니구요, 한 종류를 하루에 먹는 양입니다.

----------------------------------
죄송합니다. 어머니..
밥이건 반찬이건 안 먹는 데는 방법이 없네요.
너무 강요하지 마시고 밥 먹는게 즐겁고 맛있다는 걸 계속 보여주시는 수밖에는 없을 것 같습니다.

[http://www.aga-love.org/place/consult.asp?id=C0301]

2011년 1월 10일 월요일

2010. 1. 10. 달

  • 어제 목욕을 시키는데 등에 붉은 반점이 보였다. 생긴건 꼭 모기한테 물린자국 같이 생겼는데, 그 자국의 크기는 1mm정도...주위로 발갛게 되었다. 이마에도 두 개가 보인다.

  • 얼마(한달정도? 아님 더 이상?)전부터 손으로 볼을 만지면서 아프다고 한다. 소아과에서는 특별한게 없다고 하는데 자꾸 아파~~한다... 뭘 먹다가 깨문것인지, 그런것 같지는 않은데 아픈단다. 며칠전에 소아과에 갔더니 잇몸이 발갛게 되었다고 했지만 크게 걱정할 정도는 아니라고 했다. ==> 치과를 가봐야겠다.

  • 1월 7일에 소아과에서 몸무게 쟀다: 12.1kg(잠바를 제외한 겉옷을 입은 상태)